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boardN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방송프로그램 문의 02-2077-6221~2, 온라인 광고 문의 02-2077-6375
MTN 편성표
MTN방송 지역별 채널 정보 안내
24시간 무료 문자종목상담실! 013-3366-8288 바로가기

전문가 말을 들으려면...

  • 시골촌부
  • 05/20

전문가의 의견을 참고하는 방법중에 운(?)이 좋아서 바닥이나 꼭지에서 정확한 포지션을 제시한 분들을 따르는 것이 확율적으로 성공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왜냐하면 바닥이나 꼭지에서 정확하게 매매타이밍을 제시 못한 분들은 추세가 지속되는 과정에도 항상 꺼꾸로된 매매 방향을 주장하며 딴지를 거는 경향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이는 바닥이나 상투에서 정확한 포지션을 잡지 못한 상태이면 이미 심리 싸움에서 지고 있기 때문에 초조 불안으로 추세가 진행되는 과정에도 조금만 흔들리면 꺼꾸로된 방향을 제시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더 더욱 요즘처럼 돈의 힘으로 진행되는 유동성 장세에서 어슬프게 차트나 꺼내서 꼭지니 조정이니 하는 전문가의 말은 원만하면 무시하는 것이 유리할 것이다.

 

기술적 분석은 장세의 특성을 먼저 파악한 후에 적용하는 것이지 아무 때나 갖다 되는 것이 절대 아니란게 내 관점이다.

 

지금 시장의 성격이 무엇인지?

지금 시장의 매수 주체가 어떤 놈인지?

그들이 얼마나 많은 돈을 들이되며 돈질을 하는지?

과연 그들이 믿을만한 세력인가?  등등...

 

한 마디로 시장에 돈 질하는 시장 주포의 움직임이 최우선이지, 차트 꺼내놓고 맨날 저항대니 뭐니 하며 지랄해봐야 추세장에서 절대 수익은 커녕 잦은 매매로 손실만 늘어날 것이다.

 

한때 일목이 유행했었다. 개나 소나 다 일목으로 설명하더라.

그러나 그것도 한 떄였다.

4월 이후 일목은 우리 시장에서 기술적 분석상 거의 유용성이 없어졌다.

맞지가 않는 다는 말이다.

왜냐하면 지금은 유동성 장세이기 떄문이다.

유동성 장세는 심리가 기술적 분석에 우선하는 장세이기에 기술적 분석을 목숨처럼 여기다간 깡통차기 쉽상이다.

 

기술적 분석에 왕도는 없다. 착각하지 말자.

그리고 시황 맨날 맞추는 전문가는 절대 없다.

단지 운이 좋아서 한 두번 맞춘것 뿐이다.

 

결언하면....

그 어떤 전문가도, 그 어떤 기술적 분석도구도 정답이 아니란 것이다.

 

소용도 없는 특정 기술적 분석에 집착하기 보다는 차라리 바닥을 운 좋게 잡아 준 전문가의 말이 오히려 더 도움이 될 것이고,  시장 주포의 동향을 면밀히 체크하는 것이 시장 판단에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왜냐하면 지금은 돈의 힘으로 움직이는 심리 싸움이 지배하는 유동성 장세이기 때문이다.

 

 

 

  


댓글쓰기 4개

이름    비밀번호

comment

날마다좋은하루
2009/05/21 10:01
정말로 남에게 추천할수있고 돈벌수 있는 길이 보이는 전문가라면 사돈내 팔촌까지 빚내서 주식에 몰빵하고 수익 챙겨서 편히 살지... 돈받아먹으면서 남에게 소중한 정보와 돈을 왜 알려줍니까?
날마다좋은하루
2009/05/21 10:04
정말로 검증된 전문가가 방송했으면 합니다. 소 뒷발에 쥐잡기로 예측은 누구나 합니다. 올라가고 있어도 내려간다고 하고 맨날 비관적인 말만 하는것은 혹시나 자기 유료 회원들 수익률 높혀 주려고 그러는거 아닌지.. 김 동섭을 고집하는 MTN 도 참 이상한 방송이라 생각 합니다. 오전말과 오후말이 바로 차이나는 그리고 다음날 오전에 또 다른 의견을 내놓는게 전문가 인가요? 그람 저도 전문가 입니다.
절제5
2009/05/21 08:00
전문가라면자기비판적인글두수용할줄알아야하는데 게시판에자기비판글올라오면 회원들시켜서 자기옹호글올려서그글 뒤로보내주세요 하구 한달내내시항틀일글갑자기삭제하는그런전문가을 방송에계속출연시키는 건문제가잇어요
절제5
2009/05/20 17:00
시황틀일수도잇지만 오늘한말 내일뒤집구 말바꾸고 가증스럽기까지합니다 전문가 절대의지하지말구 스스로 공부해서투자합시다

목록

MTN즐기기

MTN무료문자상담 시청자의견게시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