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boardN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방송프로그램 문의 02-2077-6221~2, 온라인 광고 문의 02-2077-6375
MTN 편성표
MTN방송 지역별 채널 정보 안내
24시간 무료 문자종목상담실! 013-3366-8288 바로가기

MTN은 반드시 해명하고 사과하십시요!

  • 작은행복함
  • 05/28

MTN은 주식시장의 공영방송 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한 수많은 개미투자가들의 의지이며 정보수집에 많은 기여를 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잘못된 예측과 전달로 수 많은 손실과 피해를 입었다면, 그 점은 반드시

해명하고 사과를 해야한다.

 

블루오션의 김동섭씨는 지난 3월초(주가지수 1,000 - 1,050) 줄기차고 수없이 많이

향후 주가지수를 700에서 800까지 갈 수 있다는 기술적분석과 부정적인 견해로

이야기 하였으며, 오전방송 마켓온에어와 오후방송 오투 투자전략에서 지금은

하방경직성이 강하며, 관망만해라, 지금은 때가 아니다 등등 일관되게 분석제시를 하였다.

그러나, 그사이 한달이내 주가는 무려 200포인트가 치솟고

김동섭씨의 말만 믿은 개미들은 매수타이밍을 놓쳐 불안한 마음에 뒤 늦게 상투를 잡거나

손실을 입는 악 순환이 계속되었다.

 

또한 최근 주가가 1430에 육박할때도 향후 1250에 대비하라는 공포심 유발은 물론,

계속된 하방경직성이 강하므로 매도시점이라고 외쳐된다.

요즘의 주가하락은 북핵문제로 인한 일시의 조정이지,

절대로 김동섭의 기술적분석에 의한 주가하락은 절대 아니다.

 

물론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기는 힘들다.

다만 전문가라면 어느정도는 접근하고 그 지식이 납득할 수 있는 공감대가 형성되어야 한다.

수없이 많은 잘못된 예측과 정보전달을 전하고 엄청난 피해를 개미에게 입혔다.

그래도 김동섭씨는 일체의 사과 한마디 하지않고, 말 장난하기에 바쁘고 임기응변식의

방송을 진행한다.

MTN방송관계자님!

부디 공영방송으로 개미들의 손실을 더이상 짐지우지 마시고, 보다 전문성있고,

자질있는 전문가를 편성하여 방송바랍니다.

아울러, 김동섭씨의 방송출연 퇴출을 요청합니다.

분명 그런 사람을 초빙하여 방송하고 그에 의해 개미들이 입은 손실은 방송국의 책임도

상당히 크다고 하겠습니다.

이점을 반드시 인지하시고 그 간에 잘못된 예측방송을 한 관계자와 김동섭씨는 사과하고

해명하십시요.

그리고 개미들에게 보상하십시요.

아울러, 이에 공감하시는 네티즌 여러분 댓글 부탁합니다. 


댓글쓰기 9개

이름    비밀번호

comment

전등
2009/06/05 09:02
항상 애널들의 예측시황은 100% 전부 알어맞추는게 아닙니다
오로지 자기자신의 실력을 길러서 이시장에서 살어가야지
남의 도움과 말을 듣고 따라하면 이 시장에서 퇴출 됩니다
공부도 않하고 실력도 없이 남의 의견만 듣고 매매하는것이
옳은 일이 아닙니다.
그래도 김동섭소장님은 다른 애널보다는 훌륭합니다
이 험담을 하는 시간에 열심히 공부하세요/
남의 탓으,로 돌리지 말고 열심히해서 실력을 길르는게,,
그게 살 길입니다
적어도 애널들이나 남의 말을 들으면 그 의견에 대해서
옥석을 가릴정도의 실력을 길러야 합니다
작은행복함
2009/06/01 02:05
일조님의 의견 잘 읽었습니다!!
좋은 말씀과 옳으신 의견이라 생각됩니다.
이런 문제는 우리들과 같은 개미에게는 상당히 중요하고 심각한 문제이며
방송 자체는 전쟁터에 나가는 군인의 총알과도 같은 중요한 정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구나 다 할수있는 기본적 지식과같은 멘트와 자질로
방송을 진행하는 김동섭씨와 같은 사람은 방송출연의 자질이 없습니다
정말로 그로 인한 피해액을 개미들 전체가 합치면 어마어마한 금액이
될 것 입니다.
반드시 퇴출 시켜야 합니다. 저는 그날까지 끝까지 함께 할 것입니다.
응원 부탁드립니다.
일조
2009/05/31 07:00
mtn 방송에 나와서 발언하는것은 공인방송 입니다 혼자 생각하고 판단하는 데가 아닙니다 책임이야 당연이 투자자거고요 허나 여기는 모든사람이 다듣는 방송이다보니 문제라는것이지요 책임없는 공인은 공인이 아니라는것이지요 방송에나와서도 안되고요 혼자 죽이되든 떡이되든 독야청청 해야죠 일목이 보조지표가운데 유일하게 선행지표라지만 현제를 앞에다 옴겨놓은 그림자지요 차트는 지팡이임니다 맹신하고 일목데로 가야된다는게 전문가로서 문제지요 초짜도아니고 그림책하나 마스터해서 전문가된다면 누구나 다하죠 신뢰가없으면 누가공인이라 하겠읍니까 병원에서 의사가 감기환자에게 설사약 처방하는것이지 시장 뱀장사도아니고 추종하는사람이 그만큼 모른다고 판단할수밖에 없네요
작은행복함
2009/05/30 13:05
점진투자님의 말씀을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하는바 있습니다.
좋은 말씀과 조언입니다.
다만, 제가 지적하고자 하는것 은 방송국의 전문가 자질평가와 심사숙고의
방송입니다. 아울러, 제가 말씀드린 블루오션의 김동섭씨의 수 많은 실책과
예측실패는 이미 많은 개미들로 하여금 원성과 지탄을 받고 있는것이 사실
입니다. 저는 그로인한 사과를 원하며, 두번다시 많은 개미들이 손실을 입지
않도록 방송국이 심사숙고한 전문가선정을 바랄뿐입니다.
더블어 지금도 김동섭씨의 방송퇴출 건의는 변함이 없습니다.
수 많은 개미와 네티즌의 원성에도 버티고 있는 저 두꺼움들이 한심합니다.
점진투자
2009/05/29 21:03
아직도 주식에서 자기의 잘 못된 투자를 남의 탓으로 돌리려고 합니까?

많은 전문가의 시황을 다만 참고는 할 수 있지만, 그에 따른 판단과 투자는

자기의 몫입니다. 주식의 방향은 신도 모른다고 했습니다. 어느 한 전문가의

말을 참고는 하되. 투자에 대한 이익과 손실은 당연의 자기 것입니다.

투자의 책임을 남의 탓으로 돌리고서는 절대 주식으로 돌벌려는 생각은 버리

시길 바랍니다.
점진투자
2009/05/29 21:03
아직도 주식에서 자기의 잘 못된 투자를 남의 탓으로 돌리려고 합
일조
2009/05/29 16:02
동감합니다 보조지표 가지고 주식이 그림대로 움직여야 된다는건... 살아움직이는주식이 그림자따라다닌다는 건데 ㅁㅌㄱㄹ 초짜 주식 밥좀더먹어야
허심청
2009/05/29 11:04
그러나 그 시기에 매수해서 200p 오르는 동안 수익을 본 개미와 그게 아니다ㅡㄴ 사실을 늦게 알고 들어가 꼭지에 물려서 고통을 받는 개미하고는 처이가 잇는게 아닌가요? 그 어떤 간단한 사과라도 있어야 하는겻이 정도일 터인데
年수익률100프로
2009/05/28 07:00
작은행복함님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를 합니다. 저 또한 기술적인 지표에 대해서 많은 불만을 가지고 있었구요.. 그래서 게시판에 많은 글을 남겼었구요.. 시황또한 MTN개국 이후부터 줄곧 들어왔구요.. 그 동안의 제 맘이 어땠었는지는 짐작해주실꺼라 생각하면서 이글을 씁니다.. 일단 과거일은 거론하지 않겠습니다.. 지금까지 코스피는 작년부터 지금까지 쉼없이 세계 모든 나라의 부러움을 사면서 올라왔습니다..조정다운 조정도 없이 멋들어진 상승만을 해버린거죠.. 이렇다보니 기술적인 지표에서 부르짓는 조정장 이후의 상승을 외치던 분은 양치기 소년이 돼버렸던거라 생각해봅니다.. 헌데 이제는 드디어 그 시기가 저절로(? = 북핵과 도발위협) 만들어지고 있다 생각해봅니다.. 대한민국의 지리학적인 특수로 말미암아.. 드디어 조정이 시작되고 있는거죠.. 그래서 이젠 시황에 대한 불만을 갖기 보단 내릴 소나기를 피할 방법을 생각해보면서 일기예보를 경청하심도 좋아보이네요.. 미루어 탓한들 코스피지수가 과거로 회귀할 수도 없는 법.. 양치기를 탓한들 양치기 땜시 죽어간 양들을 살려낼 수도 없는 법.. 하여 저는 이후의 시장과 조정 이후의 상승종목 찾아보기에 마음을 쓰렵니다.. 과건 그만 잊어버립시다.. 맘만 아픕니다..

목록

MTN즐기기

MTN무료문자상담 시청자의견게시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