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boardN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방송프로그램 문의 02-2077-6221~2, 온라인 광고 문의 02-2077-6375
MTN 편성표
MTN방송 지역별 채널 정보 안내
24시간 무료 문자종목상담실! 013-3366-8288 바로가기

전문가면 전문가답게 할수는없는거냐

  • 믿어도되나요
  • 07/02

오늘도 즐거운 장이었고 지수무관주 어제처음 2잡후 종가매수해논 재팬면세점 이주식은 주로하락장에서만 빛을발하는 주식 오늘 적당상승점 매도 지수상승시는 주로얼음 왠만해선 투잡이 어려운주식 지수관련주 지랄엠텍 4잡후 종가매도 요종목 오늘은 이상한짓하더라  팔고나면 쪼로록 따라내려오고,팔고나면 또쪼로록 따라내려오고 애완견도아닌데 오늘은 참 신통하더라 측은해서 4잡까지 덕분에 일당은 두둑,확신없는 주식은 가급적 장이끝나면 보유주식도 항상 "0주"원칙을 반드시 지켜고있다 밤사이 폭풍우가 몰려오고 물폭탄에 지붕이 부서지고 집채떠내려가면 목숨도 위험하기에...주식초보라 더더욱 원칙을 지킬수밖에없구나 세금은 자주나가서 성가시지만 일당은 두둑한편 

오늘의 폭락은 밤사이 어떤놈이 기관과 외인의 심기를 건드린것같다 도대체 누가 그들의 심기를 건드린거냐 가뜩이나 대한민국경제가 악을쓰며 달려왔거늘 자원이 없다보니 결국은 한계에 다다르는거냐 이럴때 북한 자원이라도 활용할수있다면 20년은 더 버틸수있읉텐데...향후 10년 후나 기대해볼수있는문제고,그것도 주변국과 나눠먹기 희망이없군,아무리생각해봐도 요즘 경제방송들도 향후 상황을 아는지 개인들 꼬시기,돈뜯기에 열올리는것을보니 완전 미친것같구나 전문가종류는 언제나 다양한것이고 사기전문가,무책임전문가,유혹전문가,도박전문가등 주식의 전문가라면 적어도 자신의 조동아리에서 나온말의 책임을 질줄알아야하거늘, 국민대다수가 볼수도있는(나처럼 처음접하는헤게망측한 풍기물란 방송에놀란나머지 자주 입에서 욕이나오는) 세상이 어찌변한것이기에 방송에서 이런풍기물란행위(매수가 목표가,손절가)를 할수있게 된거냐 설마 요것들 주가를 올리고내리는 조정자일까 그렇다면 요것들이 지구최고의 갑부들일텐데 지들이 국민들 1인당 1억씩 나눠주고 연습시키던가 치사하게 방송에서 추천주라 제시했다 폭락하면 손해배상없이 무책임으로일관 한다니 참으로 죽여도 될 바퀴벌레들인가...책임지지못할 매수매도 발언은 왜하는거냐 개인들 손실이 커지면 커질수록 너희들 노예가 되어줄것같아서 그리도 열성이냐 또한 당신들이 그분야에서 놀던 양아치가아니고,조금이라도 공부를 했다면 적어도 지나간 주식차트를 놓고 조잘거리지말고, 종합니수뿐아니라 종목별 추천주의 향후 2년치 차트를 만들어 놓고 설명하거라 자신없으면 열린입이라고 조잘거리지말고 더구나 주식을 띄울능력도 못되는주제에,일부국민들 유혹해서 당장찔끔 주가가 오르는 효과는있을지언정 기관과 외인 잠자던 코털 건드려 역공맞으면 땅속에묻히게되느니라 자주 기업탐방한다며 그러면 그기업의 최소 1~2년치 미래차트는 자동으로 만들어지는것 아니냐 전문가소리 듣고 싶거든 연구해서 만들어진 미래차트를 놓고 설명하거라  

어떤자는 주식을 싸게사서 기다림을 갖고 고점에서 팔아야한다 하는데,된장 국민들은 적당한주식 사서 10년 묵혔더니 땅속에 묻혀서 돌아가실라 한단다 사람마다 보는시각이 다달라서... 봉우리꼭지점 이것은 지나고나야 나타나는것,바닥은 어디냐 지하실도 있고 땅속에 영원히 묻히는것도있는데 이런것들 모두가 지나고나면 너희들이 조잘거리지 않아도 누구나 알수있는것이니라 

너희들이 진정 국민들을 돕고싶어서 하는짓이라면 일부 무지한국민들 다급한 국민들 꼬시기는 그만두고, 진정 자신있다면 방송에서 직접 전화로 접수후 판매하거라 허용가능한 조건은 제시종목의 수익시 거래세정도에 해당하는 수익금의 0.3%지불,하락시 손실금의 2배 배상 조건을 규정과 제도화 서문화하고 짓거리던가 왜 자신없냐 그러니까 조동아리 닥치라고,조동아리잘못놀리면 어찌될까 이제양아치짓 그만하고,그나마 전문가소리듣고싶으면 국내외 경제상황과 동향정도 능력껏 하거라 개인들 금전과 주식에 관여하는 행위는 엄중한 책임이 따르게되느니라  


댓글쓰기 0개

이름    비밀번호

comment


목록

MTN즐기기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